홈으로
게시판
새소식
자료실
오늘의 좋은글
HOME 게시판 오늘의 좋은글
제목 [기본] 아빠 내가 소금 넣어줄께... 날짜 2021.01.21 19:12
글쓴이 stonetech 조회/추천 91/0


   ♥ 아빠 내가 소금 넣어줄께...

얼마 전 숙취로 속이 쓰려 순대국 집에서 순대국 한 그릇을 기다리고 있는데,
음식점 출입문이 열리더니 여덟살 쯤 되어 보이는 여자 아이가 어른의 손을 이끌고
느릿 느릿 안으로 들어 왔습니다.

두 사람의 너절한 행색은 한 눈에도 걸인 임을 짐작 할수 있었지요.
조금은 퀴퀴한 냄새가 코를 찌르고 주인 아저씨는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
그들을 향해 소리 쳤습니다.

" 이봐요 이렇게 손님이 없는데 다음에 와요"

아이는 아무 말 없이 앞 못보는 아빠의 손을 이끌고 음식점 중간에 자리를
잡았습니다.
주인 아저씨는 그때서야 그들이 음식을 먹으러 왔다는 것을 알았습니다.

" 저어 아저씨 순대국 두 그릇 주세요. "

" 응 알았다. 근데 얘야 이리좀 와볼래? "

계산대에 앉아 있던 주인 아저씨는 손짓을 하며 아이를 불렀습니다.

" 미안 하지만, 지금은 음식을 팔수가 없구나.
거긴 예약 손님들이 앉을 자리라서 말이야."

그렇지 않아도 주눅이 든 아이는 주인 아저씨의 말이 낯빛이 금방
시무룩 해 졌습니다.

" 아저씨 빨리 먹고 나갈께요. 오늘이 우리 아빠 생일이에요."

아이는 찬 손바닥에 꽉 쥐어져 눅눅해진 천원짜리 몇 장과 한 주먹의 동전을 꺼내
보였습니다.

" 알았다. 그럼 빨리 먹고 나가야 한다. "

잠시후 주인 아저씨는 순대국 두 그릇을 그들에게 갖다 주었습니다.
그리고 계산대에 앉아서 물끄러미 그들의 모습을 바라 보았습니다.

" 아빠 내가 소금 넣어 줄께 "

아이는 그렇게 말 하고는 소금 대신 자신의 국밥 그릇으로 수저를 가져 갔습니다.
그리고는 자기 국밥 속에 들어 있던 순대며 고기들을 모두떠서 앞 못보는 아빠의
그릇에 담아 주었습니다.

" 아빠 이제 됐어. 어서 먹어. 근데 아저씨가 우리 빨리 먹고 가야 한댔으니까
어서 밥떠. 내가 김치 올려줄께 "

수저를 들고 있는 아빠의 두 눈 가득히 눈물이 고였습니다.

그 광경을 지켜보던 주인 아저씨는 조금전 자신의 행동에 대한 뉘우침으로 그들의
얼굴을 바라보지 못했습니다.

이 글을 쓴 그 자리에 있던 손님은 그 아이와 아버지의 음식값을 같이 지불하고
식당을 나왔답니다.

사람은 귀천이 없으나 스스로를 귀하게 할 수도 천하게 할 수도 있습니다.

이 글을 읽는 우리들만은 사람을 대함에 있어 외모로 판단하는
천한 사람이 되지 않기를 바라고,

일상의 행동이 이 아이의 효행처럼 세상에 좋은 빛이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.

한없이 부족하다 생각하면 한없이 부족하고....
한없이 감사하다 생각하면 한없이 감사하듯....

더 못 가짐에 불평하지 말고 덜 가진 이들을 돌아보며 더 감사해하며
그들을 돌 볼 수 있는 여유와 감사를 가지시길 바라며....

인생 길지 않습니다. 우리 눈 감는 날 아름답게 살았다..후회없다..
하는 마음으로 눈 감을 수 있게 보람된 삶을 살 수 있는 우리가 되었으면 합니다.

멋진하루되세요~~~ ♥

[ 옮긴 글 ]

글쓴이 비밀번호
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
* 600자 제한입니다. 등록
목록 쓰기
이용약관 | 개인정보취급방침 |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